윙배너
윙배너

"우주항공청 과기부 산하 청으로는 조정 기능 못해"

조승래 의원, ‘국가우주위 격상?전략본부 설치’ 우주개발진흥법 개정안 발의 예고

"우주항공청 과기부 산하 청으로는 조정 기능 못해" - 산업종합저널 정책
조승래 의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각계의 전문가들은 22일 정부의 일개 부처 산하 우주항공청 설립 움직임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했다. 독립된 범부처 우주전담기구 설치를 위한 대체 입법안도 다음 달 발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우주항공청특별법의 문제 분석과 대안 입법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대체 입법 구상을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조승래 의원 외에도 변재일, 이인영, 이원욱, 윤영찬, 이정문, 장경태 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조승래 의원은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대통령으로 격상하고, 산하에 ‘우주전략본부’를 설치하는 내용의 ‘우주개발진흥법 개정안’ 발의를 예고했다. 현재 과기정통부가 입법예고한 ‘우주항공청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이 우주항공청을 과기정통부 산하에 둔 것과 달리, 범부처 위원회 산하에 실질적 조정 기능을 갖춘 장관급 기구를 신설하겠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늦어도 4월 초에는 법안을 발의하고, 장기적으로 우주 분야 기본법도 정비하겠다면서 “우주 분야를 과기부 외청이 아닌 대통령 아젠다로 끌고 가자는 것이다.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법안을 발의하고 국회에서 정부안과 함께 치열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주개발진흥법 자체도 우주 분야의 기본법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부 개정 수준의 정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의원들도 정부안에 대한 비판에 가세했다.

윤영찬 의원은 "정부의 특별법은 우주항공청의 행정 조직 구성(안)만 있지, 조직의 목적과 계획, 역할 등 국가 우주정책에 대한 총괄 비전은 없다"며, "국가 우주산업의 대표성을 가지고, 국제 협력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고 다 부처에 흩어진 우주관련 업무를 조정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정문 의원은 "‘우주항공청특별법’은 윤석열 대통령 대선 공약 이행에 급급한 졸속 입법”이라며 “제대로 된 우주산업 정책 수립을 위해 국회 차원의 의견 수렴 과정이 체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주항공청 과기부 산하 청으로는 조정 기능 못해" - 산업종합저널 정책

전문가들도 비판을 쏟아냈다.

신홍균 한국항공우주법학회장(국민대 교수)은 정부의 특별법이 우주항공청 기능을 제대로 정하지도 않은 채 일개 부처 권한만 확장했다고 지적했다.

신 회장은 “‘총괄’에 대한 업무 파악이 안된 상태로 과도한 권한만 주어서는 효율적인 조정이 안된다”며 “컨트롤타워 같은 거버넌스는 과기정통부 산하가 아니라 따로 떼어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기존 연구기관과의 역할 조정, 국방 분야와의 중복 방지 등을 위해서는 이런 것들을 다 정리해줄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주항공청특별법의 비전이 부실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형목 전 한국천문연구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은 “우주 분야는 산업만이 아니라 우주과학을 아우를 수 있는 비전이 필요하다”며 “급하게 서두를 것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경래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도 “우주항공청특별법의 비전과 목적이 너무 협소하다”고 언급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화재차량 순식간에 침수시켜 진압”… 전기차 자동소화시스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3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에 SG생활안전의 EV자동소화시스템이 전시됐다. 전기차 충전 시 발생하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에 대응, 초기 진압을 위한 솔루션이다. 내열성 방염포로 수조를 형성해 배터리를 침수시키는 방

[나노코리아]이산화탄소로 만드는 플라스틱

화학 공장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플라스틱의 원료로 재사용하는 기술이 ‘나노코리아 2023(NANO KOREA 2023, 이하 전시회)’에 소개됐다. ‘PEC(Polyethylene Carbonate, 폴리에틸렌 카보네이트)’는 이산화탄소와 수산화에틸렌을 조합해 만드는 플라스틱 소재다. LG화학 관계자는 “1킬로그램의 고

‘보였다 안보였다’, 투명도 조절 필름 등장

필름만 부착하면 유리의 투명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2023 코리아빌드위크(2023 KOREA BUILD WEEK, 이하 전시회)’에 투명도 조절 필름이 등장했다. 김원일 디폰 부장은 “PET필름과 전도성을 지닌 ITO필름 사이에 액정을 끼워 넣은 구조”라면서, “평상시엔 불투명한 상태지만, 전기가

[산업IN]부평역 지하상가에서 로봇 6종 16대 만날 수 있어

인천광역시는 지난해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국민 편의증진 및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국민밀접시설을 대상으로 로봇 융합모델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부평역과 부평지하상가를 대상으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