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②]전기자동차 시대, 변화하는 소재·부품·장비

자동차 부품업계, 부품 무게 절감 및 전류 관리 필요성 커져

전동화가 자동차 산업의 메가트렌드로 급부상하면서 관련 소재‧부품‧장비 업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2023 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에서 자동차 부품 기업을 찾아 구체적인 변화를 살펴봤다.

전기차 부품업계는 ‘다이어트 열풍’

전기자동차 부품업계의 최대 과제는 ‘다이어트’다. 연비를 높이고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고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야 하지만, 배터리 용량이 클수록 무겁고 부피도 커져 다른 부분에서 무게를 절감해야 하기 때문이다.

전기자동차는 동급의 내연기관차보다 무게가 많이 나간다. 현대 쏘나타의 공차중량은 1천415~1천545킬로그램(kg)인데 비해, 동급의 전기차 아이오닉6는 1천930킬로그램(kg)에 달한다. 내연기관을 제거했음에도 추가되는 배터리의 무게 때문에 총 중량이 늘어나는 것이다.

이상현 대원강업주식회사(이하 대원강업) 선임연구원은 “배터리 용량을 늘리기 위해 다른 부품의 무게를 줄이는 추세”라면서, “최근 부품업체들은 FRP(섬유강화수지), 탄소섬유, 알루미늄 등 경량화 소재를 사용하며 무게 줄이기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②]전기자동차 시대, 변화하는 소재·부품·장비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코일스프링

대원강업은 타이어에서 차체로 이어지는 부분을 지지하는 ‘코일스프링’, 조향 시 쏠림을 억제하는 ‘스테빌라이저’를 선보였다. 이상현 선임연구원은 “더 많은 무게를 지지할 수 있도록 설계하면서도 부품 자체의 무게는 가볍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전류 분배 위한 인버터

엔진에서 전기 모터로 구동계가 변화하면서 추가되는 부품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배터리의 전류를 각 모터에 분배하는 ‘인버터’다. 배터리에서 출력되는 전원은 직류(DC)다. 모터를 구동하기 위해서는 이를 교류(AC)로 변환해야 하는데, 인버터가 그 역할을 수행한다.

인버터에는 제어연산 및 고장 진단 기능을 수행하는 MCU(Main Control Unit)가 탑재된다. MCU는 현재 모터 및 인버터의 상태를 주기적으로 VCU(Vehicle Control Unit, 차량 제어 유닛)에 전달하고, 전류‧전압‧위치 센서의 값을 읽어 현재 주행 상황에 적합한 회전량을 바퀴에 전달한다.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②]전기자동차 시대, 변화하는 소재·부품·장비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인버터

전기차용 인버터를 전시한 효성전기 관계자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 인버터 여러 개가 탑재될 수도 있다”면서, “전동카트처럼 소형 모델에 들어가는 인버터부터 대형차에 들어가는 제품까지 다양한 용도의 인버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늘어나는 전기모터, 전류관리 필요성 커져

전기를 사용하는 부품이 늘어나면서 전류 관리의 필요성도 커졌다. 김환배 슝크카본테크놀로지(이하 슝크) 대리는 “내연기관과 함께 시동을 걸기 위한 스타트모터가 사라지고, 내부적으로 작은 전기 모터가 증가했다”면서, “전류를 제어하는 부품이 추가된다”고 말했다.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②]전기자동차 시대, 변화하는 소재·부품·장비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샤프트 그라운딩

슝크는 모터의 회전축에 접지해 전류를 안정적으로 흐르게 제어하는 ‘샤프트 그라운딩’을 소개했다.

전기모터가 회전할 때 회전축(샤프트)에는 모터와 인버터의 남은 전류가 흐르게 된다. 김환배 대리는 “남은 전류를 제어하지 않으면 전류의 파장이 들쭉날쭉해져 효율이 떨어진다”면서, “베어링에 전류가 닿으면 산화를 가속화하고, 그리스(윤활유)를 녹여 화재를 발생시킬 위험도 있다”고 필요성을 설명했다.

→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③]에서 이어집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UAM ②]도심항공교통 상용화 핵심 기술

많은 기업이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의 상용화를 목표로 경쟁하고 있다. 본격적인 상용화는 2030년으로 예상되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UAM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서다. UAM 상용화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 사업전략 및 추진방안 세미나’가 세미나허브

[PRINT 4.0①]인쇄산업 현황과 전망

노동집약적 제조업인 인쇄산업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한 디지털 인쇄 설비를 활발히 도입하고, 사람이 필요한 여러 공정도 자동화 장비로 줄이는 추세다. 인쇄산업의 4차 산업혁명(Industry 4.0), ‘프린트 4.0’이 진행 중인 것이다. 변화하는 인쇄산업의 현

[UAM ①]개발 어려운 도심항공모빌리티, 경쟁 치열한 이유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은 자동차 중심의 지상 교통체계를 공중으로 확장한 것으로, 저고도(300m~600m)의 하늘길을 이용하는 새로운 항공 운송 생태계 전체를 의미한다. 기존의 항공교통은 승객이나 화물을 높게, 빠르게, 멀리 운송하는 것이 특징인 반면, UAM은 도심 저

[자동차 제조 대전환①]제조 방식 바꾸는 자동차 업계…부품사 리스크도 ‘들썩’

전기자동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경쟁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초기 보급 단계에서는 이동 거리, 충전 시간, 가속감 등이 주요 경쟁 요소였지만, 일반 소비자로 고객층이 확대되면서 ‘가격’이 새로운 축으로 떠올랐다. 본지(4월 6일, 10일, 11일자 보도)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②]‘커넥티드 카’가 촉발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

전동화,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차량 공유 서비스의 네 가지 트렌드는 모빌리티 산업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22일 상암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진행된 ‘2023 미래모빌리티 트렌드 및 완전 자율주행차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었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직‧간접 수입원 창출 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