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반 만에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온·오프 동시 개최

“온라인전시회는 비즈니스 사후 관리 활용 기대”…코로나19 거리두기 4단계에도 많은 인파 ‘북적’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와 연기가 불가피했던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2021)’(이하 전시회)이 2년 반 만인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렸다.

코엑스,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협회 등의 공동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를 주제로, SK텔레콤·LS산전·두산공작기계 등 국내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17개사를 비롯해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 449개 업체가 1천800여 개(부대행사 부스 포함) 부스의 규모로 참가했다.

2년 반 만에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온·오프 동시 개최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주최사인 코엑스의 신지항 차장은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번 전시회의 사전등록자는 2만여 명으로, 2019년도에 열렸던 전시회가 기록한 인원보다는 30% 정도 감소했지만, 2년 반 만에 개최되는 행사라 생각보다 참관객이 많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신지항 차장의 말에 따르면, 이 전시회는 오는 10일까지 진행하는 오프라인 전시회뿐만 아니라, 올해 처음으로 온라인 전시회를 도입했다. 온라인 전시회는 제품군을 카테고리 별로 구분하고, 참가업체들의 제품에 대한 상세검색 기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 실시간 견적이나 비즈매칭이 활발히 이뤄지길 바랐는데, 산업 전시회다 보니 제품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는 아직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밝힌 신지항 차장은 오프라인 전시회에서 진행된 비즈니스가 온라인 전시회에서 사후 미팅 등의 방식으로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향후에도 하이브리드 방식의 전시회로 진행할 계획을 밝혔다.

2년 반 만에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온·오프 동시 개최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다양한 스마트 기업의 신제품 최초 공개 행사뿐만 아니라 산업 인공지능,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 5G+ 스마트솔루션 등 다양한 사례 중심의 세미나, 18개의 전문 콘퍼런스,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비대면 화상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전시회는 참가기업과 바이어가 안전하게 전시회를 즐길 수 있도록, 참가기업 상주직원의 경우 전시 개최 전 PCR 검사 음성 결과자만 참가가 가능했고, 전시장 내부에 상시 외부공기를 유입해 바깥과 유사한 환경을 조성하고, 입장 시 발열 체크 및 손 소독 시행 등으로 엄격한 관리 속에서 진행됐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 시대, 곁에 ‘좋은 리더’가 있나요?

직장인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 하면서 리더의 소통 및 위기관리 능력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책임감, 신뢰, 소통능력, 실무능력까지 요구하고 있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직장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리더십’ 관련 인

포스트 코로나, 지금과는 확연히 다른 세상 펼쳐진다

지난해 1월 세상에 알려진 코로나19는 전 지구촌 사회의 일상을 바꿔 놨다. 당시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신종 감염병이 확산됐고, 도시 의료체계를 붕괴 시켰다. 물건을 만들던 제조 공장도, 지구의 상공을 나르며 사람을 실어 나르던 비행기도, 담화를 즐기던 카페에서의 즐거운 일상까지도 자

스타트업 열에 여덟, “코로나19로 힘들어요”

코로나19는 기술기반 기업인 스타트업에도 예외없이 어려움을 안겼다. 반면, 새로운 분야 수요 창출은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2020년 6월 스타트업・벤처기업・혁신형기업의 창업자, 대표이사, 임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전체 응답

한국, 베트남·중국과 산업 내 무역 의존도 커져

관세전쟁으로 불거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화웨이 사태와 홍콩보안법, 코로나19 등 일련의 사건들과 함께 공급망 전쟁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의 기술 탈취를 노골적으로 견제하면서 자국 중심 공급망 구축을 위해 경제번영 네트워크(EPN)를 제안했다. 중국 역시 자립경제 구

중소기업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수요 몰려

비대면서비스 바우처 신청 조기 마감한 결과, 총 10만1천146개 업체가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일평균 신청 신청기업수가 약 5배 증가했다. 중소기업의 수요가 가장 높은 분야는 재택근무 서비스다. 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